[경남도] 경남도-사천시, 우주항공청 개청 정주 여건 마련에 박차 변정우 기자 2024.02.07 16:49



 

[더데일리뉴스] 경남도(도지사 박완수)와 사천시(시장 박동식)는 우주항공청 특별법이 지난 1월 9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우주항공청 5월 개청에 대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경남도는 사천시와 함께 우주항공청으로 이주하는 직원의 안정적인 지역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이주, 주거, 교통, 문화ㆍ복지 등 정주 여건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 경남도와 사천시는 각자 우주항공청 개청과 관련한 지원 전담(TF)팀을 구성하고, 정책과제 발굴과 혁신도시법에 따른 공공기관 지방 이전 지원에 대한 사례검토 등 자치단체 차원의 지원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정주여건 지원대책은 단기와 중장기로 구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임시청사 리모델링 등 사무환경 조성과 직원 이주비 지원 등을, 지자체는 주거(전월세)·교통 여건 개선 등 이주 직원이 지역에 원활히 정착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경남도는 우주항공청과 연계한 정주 여건을 갖춘 ‘우주항공복합도시’ 건설을 본격 추진한다.

 

이를 위해 ‘우주항공복합도시 건설 준비단‘을 구성했다. 경남도 경제부지사(공석으로 기획조정실장 대행)를 단장으로, 산업국장과 사천부시장을 공동 부단장으로 하고, 관계 공무원과 산학연 등 관련 전문가로 이뤄졌다. 지난달 16일 사천시에서 출범식을 갖고 복합도시 개발을 위한 기본구상 등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준비단은 정책지원, 정주여건 개선, 청사건립의 3개 지원 분과로 구성한다. 우주항공청을 중심으로 도시 주변을 산업ㆍ연구ㆍ국제교류ㆍ교육ㆍ관광 등 복합 기능이 갖춰진 자족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구상과 추진 장ㆍ단기 로드맵을 수립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사천시에서도 이와 별도로 부시장을 단장으로 청사, 이주, 교통, 주거, 교육 등 분야별 관련 부서장으로 구성된 ‘우주항공청 개청 지원 추진단’을 별도로 구성하고, 6일 첫 회의를 갖고 임시청사 개청에 따른 사천시 차원의 정주여건 지원책 마련에 나섰다.

 

한편, 류명현 경남도 산업국장은 지난 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장 면담에 이어 6일에는 대통령 경제수석실 연구개발(R&D)정책비서관을 면담해 우주항공청 개청과 관련한 사항을 건의했다. 주요 건의내용은 ▲우주항공청의 총괄·조정 기능 강화 ▲우주항공청 정주여건 지원 근거 조항 하위법령(시행령) 반영 ▲ 지자체와 원활한 협업 강화를 위한 도ㆍ사천시 직원 파견 등이다.

 

경남도의 건의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통령실에서는 이주 직원의 안정적 지역 정착을 위해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이주지원비 등의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으며 다른 건의 사항은 향후 단계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경남도 류명현 산업국장은 “우주항공청 특별법 국회 통과로 경남이 우주항공의 중심지로 발전하기 위한 우주항공청 개청 후속 작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우주항공청 개청을 위해 경남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역할을 분담해 우수한 전문인력이 지역 안착에 불편함이 없도록 정주 여건 조성을 위한 단기ㆍ중장기 계획을 차질없이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4/02/07 [16:49]
최종편집: ⓒ The dailynews l 미래를 여는 희망찬 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The dailynews l 미래를 여는 희망찬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