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한(夜限) 사진관' 귀객 전문 사진사 주원의 버라이어티한 하루 공개! 백재호 기자 2024.02.14 10:30



 

[더데일리뉴스]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이 오직 귀객을 위해 존재하는 사진사, 주원의 버라이어티한 하루를 공개했다.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연출 송현욱, 극본 김이랑,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슬링샷 스튜디오, 씨제스 스튜디오)은 오직 죽은 자들을 위해 존재하는 귀객 전문 사진관의 까칠한 사진사와 열혈 변호사가 서늘한 밤손님들과 생과 사를 오가며 펼치는 아찔하고도 기묘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주원은 ‘밤에만 열리는(夜限)’ 사진관을 방문한 귀객을 상대하는 사진사 ‘서기주’ 역을 맡아, 버라이어티한 ‘황천길 인생샷’을 남길 예정이다. 신선하고도 신비로운 캐릭터에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 역시 높아져만 가는 가운데, 이를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는 기주의 하루가 담긴 스틸컷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기주는 집안 대대로 이어진 귀객 전문 사진관의 7대 사진사. 가슴 속에 품은 간절한 사연 때문에 차마 이승을 떠나지 못한 망자들이 야심한 밤에 사진관의 문을 열고 들어오면, 본격적인 업무가 시작된다. 기주가 하는 일은 영험한 사진기로 귀객들의 사진을 찍어 그들의 간절함을 해소시키는 것. 온갖 사연과 캐릭터를 가진, 심지어 ‘진상’ 귀객들까지 상대하느라 성격은 점점 더 까칠해지고 있지만, 촬영할 때만큼은 진심인 이유다.

 

해가 뜨면 사진관의 문은 닫히지만, 그렇다고 기주의 하루가 평범해지진 않는다. 어려서부터 남들이 보지 못하는 것을 보고 자랐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줄 수 있는 ‘유일 인간’이다 보니, 일상 생활에서도 다양한 귀신들과 함께 한다. 벌써 사진관 운영도 20년 차, 이쯤 되면 귀신을 다루는 데 나름 통달한 그도 잠을 방해받거나, 갑작스러운 공격을 당하니 늘 불면증과 신경쇠약을 달고 산다. 그런 기주가 유일하게 마음 편히 잘 수 있는 곳은 바로 예배당. 귀신 청정 구역인 그곳에서 단잠을 자는 게 그의 낙이다.

 

사실 그에겐 귀객들만큼이나 ‘귀(鬼)묘한’ 사연이 있다. 대대손손 귀객들의 마지막 사진을 찍어줘야 하는 것도 모자라, 서른 다섯을 넘기지 못하는 단명의 저주까지 받았기 때문. 그런데 그의 인생에 남다른 능력을 가진 열혈 변호사 한봄(권나라)이 끼어들면서, 운명이 바뀔 수도 있는 가능성이 생긴다고. 기주가 이런 삶을 살게 된 이유가 무엇일지, 그리고 안 그래도 버라이어티한 그의 인생이 얼마나 더 아찔하고도 살벌해질지, 그 파란만장한 에피소드는 ‘야한(夜限) 사진관’을 더욱 흥미롭게 볼 수 있는 관전 포인트다.

 

제작진은 “기묘한 캐릭터를 입고 1년여만에 시청자들 앞에 선 주원의 연기 변신을 기대해달라. 잘 죽고 싶은 귀객들을 상대하고, 그들의 사연에 귀 기울이는 그의 활약이 여러분의 마음도 움직일 것이라 자신한다.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야한(夜限) 사진관’의 오픈을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주원의 색다른 변신이 기대되는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은 오는 3월 11일 월요일 밤 10시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슬링샷 스튜디오, 씨제스 스튜디오


기사입력: 2024/02/14 [10:30]
최종편집: ⓒ The dailynews l 미래를 여는 희망찬 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The dailynews l 미래를 여는 희망찬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