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중독 상담, 고민 말고 ‘1342’로 전화하세요 김지원 기자 2024.02.23 07:02


과기정통부·식약처 협업, 기존 ‘1899-0893’번을 특수번호로 변경
3월 초부터 가동…24시간 잠들지 않는 마약류 예방·재활 상담 지원

[더데일리뉴스] 오는 3월부터 마약류 중독상담전화는 특수번호 ‘1342’번으로 변경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약류로 인해 고민이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상담 전화번호를 쉽게 기억할 수 있도록 기존 ‘1899-0893’번에서 특수번호인 ‘1342’번을 사용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이 번호는 “당신의 일상(13) 24시간 사이(42) 모든 순간 함께하겠다”는 의미로, 앞으로 24시간 잠들지 않는 마약류 예방·재활 상담을 지원할 계획이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페이스북 카드뉴스  ©



한편 ‘특수번호’는 공공질서의 유지와 공익증진 등 비영리목적으로 공공기관이 전국 규모의 통신망을 구성하는 경우에 과기정통부장관이 부여 가능한 전화번호다.

 

그동안 식약처는 8자리 번호 1899-0893을 이용해 24시간 전화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었으나 기억하기 쉬운 4자리 특수번호 지정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과기정통부와 식약처는 긴밀한 협업을 통해 ‘24시 마약류 중독상담센터’ 대표전화 번호로 특수번호인 1342를 활용하기로 합의했다.

 

먼저 과기정통부는 1342 특수번호를 부여했고, 식약처는 1342 번호 사용 시스템 구축·운영을 맡는데 오는 3월 초부터 사용이 가능할 예정이다.

 

아울러 식약처는 앞으로 마약류 중독상담 1342 특수번호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옥외광고 등을 통해 적극 알리고, 마약류 중독자들이 회복을 위한 사회재활의 첫발을 내딛는 계기가 ‘24시 마약류 중독상담센터’라는 인식을 확산할 수 있도록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이번 변경에 대해 오유경 식약처장은 “이번 1342 특수번호 지정으로 마약류 문제로 힘든 사람은 누구나 상담번호를 쉽게 떠올리고 전화를 걸어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종호 과기정통부장관은 “마약으로부터 안전하고 건강한 사회 실현을 위해 마약류 상담센터의 24시간 확대 운영과 기억하기 쉬운 네 자리 특수번호 사용 필요성에 깊이 공감한다”며 “24시간 마약류 중독센터의 특수번호 활용 시행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신속히 특수번호를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4시 마약류 중독상담센터는 마약류 중독 관련 안내(치료병원 등), 중독자 중독·심리상담, 오남용 예방 상담, 중독재활센터 연계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시범운영을 거친 중독상담센터는 올해부터 전담팀을 구성하는 등 정규사업으로 운영 중이다.


기사입력: 2024/02/23 [07:02]
최종편집: ⓒ The dailynews l 미래를 여는 희망찬 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The dailynews l 미래를 여는 희망찬 신문. All rights reserved.